본문 바로가기

토닥토닥

김밥 먹다 쓰는 넋두리



할머니와 외로이 살던 한 소녀의 이야기가 너무 슬프네요.

김밥 먹다 읽는데 목이 메이네요. ㅠㅠ